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특집】숭실대학교 인권위 권고안 거부건학이념 고수하는 숭실대의 행보에 교계의 관심과 기도가 절실하다.

숭실대학교가 “자격 제한을 두지 말라”는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를 거부했다. 숭실대학교는 직원채용시 지원 자격을 기독교인으로 한정하는 건학이념을 고수하고 있다. 그래서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를 받아드리지 않기로 했다. 이에 대해서 좌파언론들이 숭실대학교를 맹공하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4월 5일 “종교사립학교 교직원 채용시 비기독교인을 배제하지 말라는 인권위 권고, 숭실대 불수용”이라는 보도자료를 내고 숭실대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진정사건 조사 과정에서 기독교 이념으로 설립된 이화여자대학교의 경우 교직원의 자격을 기독교인으로 제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하면서, 지난해 12월 7일 “숭실대학교가 교직원 채용시 모든 교직원의 자격을 기독교인으로 제한하는 것은 종교를 이유로 한 고용차별”이라로 규정했다. 아울러 숭실대학교 총장과 학교법인 숭실대학교 이사장에게 교직원 채용시 종교사립학교 설립 목적 달성을 위한 필수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기독교인으로 자격제한을 하지 않도록 권고했다.

당시 국가인권위원회는 “기독교 이념에 따라 설립된 대학이라는 특수성이 있더라도 교직원 채용시 비기독교인을 모든 경우에 원천적으로 배제하는 것은 차별을 금지하고 있는 헌법·직업안정법·국가인권위원회법을 위배하는 것으로 합리적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규정했다. 국가인권위원회의 이번 권고는 2017년 10월 한 진정인이 “숭실대학교가 교직원을 뽑을 때 기독교 교인증명서나 세례증명서를 제출하도록 해 차별 채용을 한다”며 인권위에 진정을 내면서 시작됐다. 그래서 국가인권위원회는 2018년 12월 종립학교 설립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필수적인 경우를 제외하고 모든 교직원의 지원 자격을 기독교인으로 제한하지 않도록 숭실대학교에 권고했다.

이 권고에 대해 숭실대학교는 학교설립 목적이 "기독교 신앙과 대한민국의 교육 이념에 의거하여 국가와 사회 및 교회에 봉사할 수 있는 유능한 지도적 인재를 양성함"에 있기에 이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모든 교직원의 자격을 기독교인으로 제한할 필요가 있고 대학 자율성이 보장돼야 한다고 가부 사유를 분명하게 밝혔다.

이미 숭실대학교는 2015년 8월에도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를 거부한 바 있다. 당시  숭실대학교는 “기독교 가치체계와 세계관과 생활관을 갖게 하는 교육을 실시하기 위해, 교직원이 기독교 신앙을 가지고 있느냐는 매우 중요한 기준이 될 수밖에 없다”는 사유를 밝혔다.

한편 숭실대학교에서 지난 3월에 성소수자와 관련한 현수막 설치를 두고 내부 갈등이 빚은 바 있다. 숭실대학교는 ‘성소수자’라는 문구를 문제 삼으며 ‘기독교 정신’을 기반으로 설립된 대학에서 해당 현수막을 설치할 수 없다’는 취지로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숭실대학교 성소수자 모임 ‘이방인’은  지난 3월 4일 SNS 계정을 통해 “최근 학교로부터 신입생 환영 현수막 설치 불허를 통보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그때 당시에 이방인이 게재하려던 현수막은 <숭실에 오신 성소수자/비성소수자 모두를 환영합니다!>라는 내용이었다. 

한편 오는 4월 25일에 기독교 성소수자단체연합으로 혐오와 차별에 희생된 이들을 기억하는 추모기도회가 열린다. 여기에 숭실대학교 성소수자 모임 ‘이방인도 주관자의 명단에 올라 있다. 무지개예수가 주최하는 이범 기도회의 주관자 명단에는 감신대와 한신대의 성소수자 모임도 있다. 

현재 숭실대학교 법인이사 10명 가운데 박봉수 목사(현 상도중앙교회 담임), 주승중 목사(현 주안장로교회 담임), 정성진 목사(현 거룩한빛광성교회 담임)목사 등 교계인사 3명이 이사로 참여하고 있다. 

 

 

최장일 기자  bonhd77@gmail.com

<저작권자 © 본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장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