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시문학
【김종욱 시 산책】 꽃차

꽃차

 

                    김종욱

 

꽃잎 젖어드는 찻잔에

나비가 앉는다

향기로운 연못에 잠기는

빛과 색의 순전한 입술

모든 신비는 예술의 근원

죽은 꽃의 타액

그 신적인 광원의 물그림자

 

 

김종욱  elim12@naver.com

<저작권자 © 본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