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이대희 목사 이대희목사
리뉴얼, ‘한국교회 희망이야기’ (5)처음 십자가에 모든 답이 있다

 

이대희목사는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M.Div)),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 (Th. M). 에스라성경대학원대학교 성경학박사과정(D.Litt)을 졸업했다. 예장총회교육자원부 연구원과 서울장신대 교수와 겸임교수(10년)를 역임했다, 학술원 교수 강의와 전국 목회자와 교회교육 세미나와 강의등을 하고 있으며, 매주 월요일에 내가 죽고 예수로 사는 평생말씀학교인 <예즈덤성경대학>을 20년째 교수하고 있으며 극동방송에서 <알기쉬운 기독교이해><크리스천 가이드> < 크리스천 습관과 인간관계> < 재미있는 성경공부> <전도가 안된다구요>등 성경과 신앙생활 프로그램 담당했으며 동부구치소 재소자 성경공부와 다양한 직장 소그룹 성경공부 사역. 중국목회자 훈련사역과 북한선교 지도자 훈련 사역을 담당하고 있다. 그동안 다양한 현장 사역 경험(소형.중형.대형교회,개척과 담임목회)과 연구를 토대로 200여권의 이야기대화식 성경교재와 다양한 실천 프로그램을 제시한 50여권의 저서( “유대인 밥상머리 자녀교육법” ( 2016년 세종도서 우수도서 올해의 책 선정). “한국인을 위한 유대인공부법” (대만번역 출간)가 있다. 현재 꿈을주는교회 담임목사. 예즈덤성경하브루타 연구소장. 미국 Kernel niversity Korea Campus 국제 객원교수.

“신앙의 문제가 생길 때 어떻게 대처하는가?”

“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문제를 더 어렵게 만드는 이유는 무엇인가?“

이것은 지금 우리 교회와 크리스천들이 매일 생활 속에서 겪는 문제다. 문제를 해결하기도 하지만 대부분 해결을 못하고 힘들어 하는 경우가 많다. 세상의 방법을 사용하면 오히려 문제가 더 복잡해진다. 이런 경우에 어떻게 해야 할까? 이제는 구체적인 복음적 처방전을 제시하며 그것을 실천하는 일이 필요하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에게 출애굽하기 전에, 가나안에 들어가서 생길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주셨다. 그것은 매년마다 세 차례 절기를 지키는 일이다. 즉 유월절, 오순절, 장막절이다. 그중에서 유월절은 출애굽하기 전 장자를 죽음에서 이스라엘이 구원 받은 사건이다. 유월절 어린양의 피로 인하여 죽음에서 구원 받은 사건을 절기를 통해서 재현하면서 이스라엘의 뿌리요 첫 사랑을 잊지 말기를 원하셨다. 유월절은 이스라엘이 태어난 생일이다. 유월절 속에는 하나님이 앞으로 이스라엘에게 주실 축복의 선물이 들어 있다. 그런 이유로 이것을 꼭 지키라고 말씀 하셨다.

이것을 지켜 행할 때 하나님은 복을 주셨다. 분열왕국 40명의 왕들 중에 유일하게 2명만 유월절을 지켜 하나님의 축복을 받았다. 그들은 히스기야와 요시아였다. 하지만 이스라엘은 유월절을 지키지 않음으로 멸망을 당했다.

이스라엘에게 유월절은 무엇인가? 이스라엘의 정체성이 들어 있다. 유월절 어린양의 피를 믿고 순종하는 자를 하나님이 지켜주신 다는 것이다. 이것은 이스라엘은 하나님에 의해서 살고 죽는 것이 달려 있음을 말한다. 하나님은 유월절을 통해 이스라엘에게 자기와 세상을 의지 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을 의지하며 살아가라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 그것은 앞으로 오실 메시야인 그리스도를 믿음까지 이어진다는 점에서 유월절은 영원한 복음이다.

처음의 정신을 잊어버리면 모든 것이 어그러진다. 교회와 크리스천의 삶도 마찬가지다. 날마다 처음의 모습을 잃지 않는 것이 관건이다. 여기에 신앙의 성패가 달려 있다. 복음은 처음이요 마지막이다. 크리스천의 처음은 예수님이다. 그렇다면 마지막도 예수님이시다. 신앙은 사실 간단하다. 처음 믿은 믿음을 마지막까지 어떻게 신실하게 지켜 나가느냐에 달려 있다. 이것이 복음이다. 우리를 위해 십자가에 죽으신 예수를 믿는 믿음으로 우리는 마지막까지 간다. 십자가 속에 우리의 모든 것과 마지막이 다 들어 있다. 교회는 십자가로 세워진 공동체다. 크리스천은 십자가를 믿음으로 된 하나님의 백성들이다. 우리를 붙잡고 가는 힘은 우리가 믿은 처음 십자가에 있다. 얼마나 그 십자가에 견고하게 믿음을 갖느냐에 모든 해결점이 있다.

“ 너희 안에 착한 일을 시작하신 이가 그리스도의 날까지 이루실 줄을 우리는 확신하노라”(빌1:6)

우리는 처음으로 돌아가는 그 행동을 회개라고 말한다, 하지만 실상은 이것처럼 어려운 것이 없다. 십자가를 가장 최고로 생각하면서, 오직 십자가가 답이라고 수없이 외쳐왔어도 당장 문제가 생기면 어느 순간 물질이 주가 되고 십자가는 선택사항이 되는 경우가 많다. 하나 되게 하신 몸된 교회가 어떤 문제로 갈등이 생기면 수십년 동안 한 형제로 살았던 영원한 성도들이 하루아침에 서로 원수가 되는 것이 지금 우리교회의 모습이다. 서로 대화가 통하지 않고 합의가 불가능하며 인간적인 감정의 골만 깊어진다. 이것은 초대교회인 갈라디아 교인들에게도 나타났던 문제들이다.

“ 어리석도다 갈라디아 사람들아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 못박히신 것이 너희 눈앞에 밝히 보이거늘 누가 너희를 꾀더나(갈 3:1)

십자가가 무엇인가? 그것은 우리가 처음 구원 받을 때 받은 선물이다. 그때는 무슨 행위가 없었다. 오직 믿음이었다. 어떤 조건이 문제가 된 것이 아니다. 교회는 오직 십자가의 은혜로 된 공동체며 그 안에서 그리스도인은 서로 한 형제가 되었다. 그런데 처음 은혜(십자가)가 사라지면 다시 옛 사람으로 돌아가는 것은 한순간이다. 십자가 복음을 듣고 받은 것으로 만족하면 안 된다. 말씀 안에서 뿌리를 박고 세움을 입지 않으면 다시 옛 사람으로 돌아가는 것은 한순간이다. (골2:6-7)

십자가는 우리를 살리는 복음이다. 그리고 그 복음은 그리스도를 통해서 이루어진다. 그리스도 안에 지혜와 지식의 모든 보화가 감추어져 있다(골 2:3) 복음은 우리가 처음 그리스도를 믿을 때 받은 선물이다. 교회의 모든 문제의 답은 그 안에 있다. 우리는 문제가 생길 때 마다 늘 이 부분을 점검해야 한다. 우리를 구원한 십자가 복음으로 돌아가 거기서부터 문제 해결점을 찾으면 된다. 그러면 어떤 문제도 해결 못할 일이 없다

물론 그것을 내가 안다고 당장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 내가 알고 있는 것 중에 실천 하지 못하고 우물쭈물하고 있는 것이 얼마나 많은가? 바리새인처럼 이중적인 삶을 사는 모습에서 해방되는 길은 다시 십자가에 죽은 것을 재확인하는데 있다. 그 일을 통해 성령의 역사가 임해야 가능한 일이다. 개혁을 하고 싶다고 내가 개혁되는 것이 아니다. 주님이 마음을 열어 결단하는 실천의 힘을 주시지 않으면 뿌리 깊게 내린 애급 노예속성을 우리 스스로 해결할 수 없다. 약속하신 말씀을 잡고 모여 기도했던 120명에게 홀연히 임한 성령님의 역사가 오늘 우리 한국교회에게 임하길 기도하자.

 

나의 리뉴얼

1. 왜 십자가가 성도의 모든 삶의 해결점이 되는지 함께 십자가를 묵상하며 십자가로 돌아가는 성찰과 나눔의 시간을 가져 보자

2. 소그룹으로, 각 선교회와 당회와 제직회등이 십자가 수련회 등을 통해 십자가 사건에 대한 깊은 묵상과 그것에 대한 우리의 자세 등을 나누는 퇴수회를 1년에 한 번씩 가지자

 

 

이대희 목사  smd630@hanmail.net

<저작권자 © 본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희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