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이대희 목사
이대희 목사의 『전도왕 백서』 (10)전도의 핵심 내용을 익혀라 (1)

 

이대희목사는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M.Div)),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 (Th. M). 에스라성경대학원대학교 성경학박사과정(D.Litt)을 졸업했다. 예장총회교육자원부 연구원과 서울장신대 교수와 겸임교수(10년)를 역임했다, 학술원 교수 강의와 전국 목회자와 교회교육 세미나와 강의등을 하고 있으며, 매주 월요일에 내가 죽고 예수로 사는 평생말씀학교인 <예즈덤성경대학>을 20년째 교수하고 있으며 극동방송에서 <알기쉬운 기독교이해><크리스천 가이드> < 크리스천 습관과 인간관계> < 재미있는 성경공부> <전도가 안된다구요>등 성경과 신앙생활 프로그램 담당했으며 동부구치소 재소자 성경공부와 다양한 직장 소그룹 성경공부 사역. 중국목회자 훈련사역과 북한선교 지도자 훈련 사역을 담당하고 있다. 그동안 다양한 현장 사역 경험(소형.중형.대형교회,개척과 담임목회)과 연구를 토대로 200여권의 이야기대화식 성경교재와 다양한 실천 프로그램을 제시한 50여권의 저서( “유대인 밥상머리 자녀교육법” ( 2016년 세종도서 우수도서 올해의 책 선정). “한국인을 위한 유대인공부법” (대만번역 출간)가 있다. 현재 꿈을주는교회 담임목사. 예즈덤성경하브루타 연구소장. 미국 Kernel niversity Korea Campus 국제 객원교수.

 

전도의 핵심인 예수님의 삶을 숙지하라

사람의 말은 아무리 많아도 능력이 되지 못한다. 오직 하나님의 말씀이 마음에 심겨져야 한다. 좋은 친구 관계를 구축하고 교회에 한 번 오게 한다 해도 진리를 전달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전도의 핵심 내용을 어떻게 전할까?” 이것은 전도자의 가장 큰 고민이다.

보통 전도의 핵심은 하나님의 사랑, 인간의 죄, 하나님의 심판, 그리스도의 십자가 죽음과 부활, 하나님의 나라 등이다. 그러나 이런 내용을 교리나 체계화되어 화석처럼 전해지면 생명력을 상실할 수 있따. 잘못하면 구원을 지식으로 이해하는 것으로 오해할 수 있다. 전도가 미리 정해진 교회를 습득하는 것이 되면 구원이 신념이나 교리가 된다. 이는 살이 없는 핵심 뼈대만 전하는 죽은 전도가 된다. 복음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교리적인 지식이 필요하다. 하지만 전도는 그리스도를 전하는 것이지 교리를 전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그동안 교리적인 전도를 해왔다. 그리스도의 인격을 만나게 하기 보다는 몇 가지 핵심 사상을 이해하는 것으로 그리스도를 만났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많았다. 지금이라도 이런 생각에서 벗어나 예수님의 인격을 전체적으로 이해하고 그분을 영접하는 것으로 전도의 모델이 바뀌어야 하지 않을까?

주님의 제자들과 주님을 만났던 사람들은 전도할 때 몇 가지 교리를 전하지 않았다. “와 보라”하면서 주님을 직접 만나게 했다. 이것이 전도였다. 핵심교리를 전하는 것과 주님을 만나게 하는 일은 다르다. 그렇게 하려면 살아 있는 명제적 진술 몇 가지를 전하는 방식이 아니라 모두 연결된 방식으로 주님을 소개해야 한다. 즉 교리나 체계를 전하는 전도방식보다는 오히려 주님의 삶을 핵심적으로 전해주는 방식이 주님을 인격적으로 만나게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Tip_전도 시 알고 있어야 할 예수님의 삶>

*예수님의 탄생(마1:18~25)

*예수님의 사명(마 4:23~15)

*예수님의 교훈(마 5:1~12)

*예수님의 가르침(마 22:36~46)

*예수님의 천국 교훈(마 25:31~46)

*예수님의 고난(마 26:1~5)

*예수님의 죽으심(마 27:27~50)

*예수님의 부활(마 28:1~10)

*예수님의 승천과 재림(행 1:6~11)

 

 

성경이야기를 마음에 담아라

우리는 전도를 할 때 복음 이야기보다는 복음의 명제를 전하는 데 익숙하다. 그러나 명제는 이야기에서 나온 것이다. 원래는 이야기가 있었고 그것을 정리한 것이 명제이다. 명제는 딱딱하지만 이야기는 재미있다. 복음 전도를 할 때 이야기를 빼버리고 그중에 몇 가지 핵심적인 명제를 가지고 전하다 보니 주입식이 되고 이성과 논리로 전도가 이루어진다. 지식을 주입하는 것이 되고 말았다. 그러나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전도한다면 마음이 잘 열릴 것이다. 명제는 2차 자료이다. 그러나 이야기는 원재료이다. 무엇이 더 힘이 있는가? 당연히 원재료이다. 전도는 진리를 전하는 것이기에 원재료인 이야기를 전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동안 우리의 전도는 이야기가 없었다. 이야기하는 법을 배우는 것이 시급하다. 그리고 딱딱한 구절이나 불신자들이 잘 알아듣지 못하는 교리적인 내용이 많았다. 그러나 한편의 이야기로 복음 전도를 시작한다면 그들은 흥미를 가지고 관심을 보일 것이다.

이야기의 힘은 강하다. 이야기만한 설득의 힘은 없다. 사람은 이야기를 들으면서 자연스럽게 감동을 받고 설득된다. 강요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그 이야기에 동화된다. 이것이 이야기의 힘이다. 이야기는 사람이 꾸며낸 것이 아니다. 있는 그대로의 사실을 전하는 것이다. 이야기는 강요의 느낌이 없다.

만약 전도할 때 예수님의 이야기를 들려준다고 하면 거부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종교적인 교리나 신념을 전하려니까 거부감이 있는 것이다.

성경에는 수많은 이야기가 나온다. 아니, 성경은 곧 이야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성경 전체를 살펴보면 하나님의 이야기로 가득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Tip_전도 시 꼭 알고 있어야 할 성경 속 12가지 이야기>

*삭개오 이야기(눅19:1~10)

*부자와 나사로 이야기(눅 16:19~31)

*아담과 하와 이야기(창 3:1~21)

*사마리아 여인 이야기(요 4:1~26)

*빌립보 간수 이야기(행 16:16~34)

*니고데모 이야기(요 3:1~15)

*바울 회심 이야기(행 9:1~19)

*두 강도 이야기(눅 23:39~43)

*탕자 이야기(눅 15:11~32)

*잃은 양 이야기(눅 15:3~7)

*간음하다 잡힌 여자 이야기(요 8:1~11)

*오병이어 이야기(눅 9:10~17)

 

 

전도에 관한 핵심 성경구절을 암송하라

앞에서 말했지만 전도는 체계나 교리가 아닌 예수그리스도를 만나게 해주는 것이다. 그리스도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는 것이다. 그러다보면 예수님이 하신 명언들과 예수님에 대해 말한 성경 구절을 전해야 할 때가 생길 것이다. 그것을 위해 미리 관련 성경 구절을 준비해주면 얼마나 좋을까.

우리가 일상생활을 하면서 느끼지만 좋은 말 한마디가 심금을 울릴 때가 많다. 짧은 말 한마다가 인생을 바꿀 수 있다. 전도 성경 구절을 암송하여 그 때마다 성경을 펴들고 상대방에게 확인시켜주면 더 효과적이다. 사람의 말이 아닌 성경에 쓰여 있다는 것을 상대가 눈으로 확인하면 더 신뢰가 간다. 어떤 때는 성경에 그런 말씀이 있다는 것을 신기해한다. 그들은 성경을 보고 싶어 한다. 그리고 성경을 읽고 싶은 충동을 느낀다.

우리가 좋아하고 최고로 여기는 주님에 대한 말씀을 전도 시에 소개해주는 것은 매우 효과적이다. 그런 말씀을 소개 받으면서 자연스럽게 그분의 인격에 대해 알게 된다. 우리는 그동안 전도할 때 예수님을 소개하는 것에 그쳤다. 거기에다가 그분에 대한 제자들의 말이나 예수님이 직접 하셨던 어록들을 전하면 훨씬 전도에 힘을 얻는다.

 

<Tip_전도 시 꼭 암송해야 할 성경구절>

히 9:27, 롬 3:23, 요3:8, 행 4:12, 롬 3:10, 잠 14:12, 렘 17:9, 요 14:6, 요 3:16, 요 1:12, 엡 2:8, 롬 10:10, 요 3:20, 잠 27:1, 요 5:24, 요일 1:9, 마 28:20, 요 10:28, 롬 6:23, 고후 6:2

 

 

 

 

이대희 목사  smd630@hanmail.net

<저작권자 © 본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희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