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iz Mission 변화산기도원
【변화산기도원】 영적 도피성 개원아버지의 영적 유산을 이어가는 기도의 성산 다시 세워지다.

◐감사의 말 : 최원영목사

최원영목사: 본푸른교회 담임, 서울신학대학교신학박사, 본헤럴드신문 대표, (사)새길과 새일 부이사장, (재)본월드미션 이사, (사)국제NGO 글로벌비전 이사. 등

저서: 주기도문 연구, 충성된 일꾼되어가기, 십계명, 팔복, 제자 세우기 40일 영적순례(1,2권)

아버지 최우용 원장은 "일생동안 기도와 사랑으로 헌신한 하나님의 사람이었습니다. 기도원을 지키는 것이 본인의 사명이고, 민족을 위해 기도하는 것이 본인의 역할이고, 사랑으로 환자들을 돌보는 것이 자신에게 주신 하나님의 뜻임을 알고 일생동안 그 길을 묵묵히 걸어오신 분"입니다.

 20년이상 황폐하게 버려졌던 기도원이 하나님의 영광을 다시 회복하게 된것은 주님의 절대적인 섭리였고, 이 사건을 가능하게 한 분은 최복이 권사(본죽 창업자, 본월드미션이사장)의 권면과 사랑의 헌금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최권사님은 "부모님의 기도의 영성을 이어가는 것이 자녀의 도리요 의무요 거룩한 책임임"을 강조하면서 건축에 대한 희망의 불씨를 일으켰습니다.

또한 기도원이 재개원될 수 있도록 기도와 물질로 헌신한 모든 믿음의 가족들에게 늘 빚진자의 마음으로 이땅에 있는 동안 말씀에 순종하며 사명에 충실하게 살아야 함을 재 다짐하게 됩니다.

무엇보다, 기도원이 영적 도피성이 되었으면 합니다. 구약에서 도피성은 생명의 위협을 느끼고 피하는 장소입니다. 도피성에 들어가면 재판을 받기전에는 철저하게 보호를 받습니다.  삶의 어려움에 처한 성도들이 어찌할바를 몰라 괴로움에 있을때 변화산기도원이 그분들에게 마지막 영적 도피성이 되어, 영적 충만으로 회복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또한 혼탁한 세상에서 성결함을 회복하는  귀한 기도의 성산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원장: 김경자 목사

김경자목사: 예장 통합 목사, 본푸른교회협동목사(사모), 변화산기도원원장

 "우리가 고난을 당해서 하나님을 만나는 경우가 많은데 이제는 항상 하나님께 기도함으로써 늘 만날수 있어야"합니다.

 "하나님이 한 영혼을 위해 기도원을 열어주셨습니다." 주님께서 나에게 물었습니다. "한 영혼을 향해, 기도하고 울 수 있겠느냐?" 질문 하셨습니다. 이것이 하나님이 기도원 사역을 맡기신 소명입니다. 계속해서 "이곳을 통해서 하나님과의 바른 관계를 회복시킬 수 있는 역할을 하라는 부름입니다. 이 곳은 하나님 사랑과 이웃사랑을 함께 공존할 수 있는 곳이 될 것입니다.

특별히 주님께서 나를 20년 동안 훈련시켰습니다. "하나님 앞에서 즉시 순종" 하도록 나를 철저하게 내려놓을 수 있는 믿음을 훈련시켰습니다. 그 믿음의 순종은 인생의 가장 정점일때 서울에서 강원도 산골에 있는 기도원으로 가라 하셨습니다. 그 명령앞에 순종으로 제사를 드리고 있습니다. 단지 주님의 이름으로 보내주신 '한 사람'을 위해 함께 울며 기도하기 위해서 입니다.

 

◐진입로

변화산기도원 진입로
변화산기도원 진입로 마당에서 마을로 내려다본 길

 

◐본당과 마당

(구)본당과 숙소

 

기도원 마당
본당앞 마당

 

선교관에서 내려다본 본당

 

기도원 마당
본당입구
본당 내부
본당내부

 

◐세미나실

세미나실
세미나실 데크

 

세미나 룸

 

◐선교관

(구)선교관 모습

 

마당에서본 선교관
선교관 건물
본당앞 마당
선교관 입구
선교관 앞 데크
선교관 숙소내부

 

선교관 화장실

 

 

 

◐소예배당

소예배당 외부 모습

 

소 예배당

 

◐기도굴

기도굴 올라가는 길
개인 기도굴
개인 기도굴

 

 

◐식당

(구) 식당 건물
식당
본당앞 마당

 

◐기도원 오는길

주소: 강원도 춘천시 사북면 고성리 144번지

신주소: 강원도 춘천시 사북면 용화산로 7

전화번호: 010 -6349-1086

이메일: gf9191@hanmail.net(김경자목사),   jhonchoi@hanmail.net(최원영목사)

 

기도원 옆 개울

 

최원영  jhonchoi@hanmail.net

<저작권자 © 본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