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Global Missions 미국지사
조지 H.W. 부시 장례식 및 아들 부시의 추모사

조지 H. W. 부시(George H.W. Bush) 전 미 대통령이 지난 11월 30일(금) 밤 10시 경 향년 94세로 텍사스주 휴스턴의 자택에서 타계했다. 이에 트럼프 미 대통령은 장례식을 국장으로 치를 것을 지시하고 장례식이 거행되는 5일(수)을 '국가 애도의 날'로 정하고 공공 건물에 조기를 게양하도록 지시했다.

부시 대통령을 위한 임시 기념비가 2일(일) 텍사스주 칼리지 역(College Station)에 있는 그의 대통령 도서관 앞에 급히 축조되었다. 사람들은 11월 30일 그의 사망 소식을 들은 후 꽃을 놓고 메모를 남겼다.

사람들은 부시 대통령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 국회의사당 밖에서 줄을 섰다. 일반 대중의 관람은 월요일 밤과 화요일 아침까지 계속되었다.

로툰다(Rotunda)에서의 의식은 양당의 의회 지도자들에 의해 진행되었다. 아들 부시 전 대통령 부부와 젭 부시는 매우 슬퍼했다. 딕 체니(Dick Cheney) 전 부통령과 부시 대통령의 내각에 있었던 제임스 베이커 3세(James A. Baker III) 전 국무부 장관도 참석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영부인 멜라니아는 부시 가족이 떠난 뒤 로툰다를 잠시 방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공화당 대통령 예비선거에서 트럼프가 이긴 젭 부시(Jeb Bush)를 포함한 부시 가문의 몇몇 사람들을 공개적으로 비난했었기 때문이다.

합동 군 의장대가 휴스턴에 있는 엘링턴 현장 공동예비 기지를 출발하는 대통령 전용기인 특수 비행 임무 41(Special Air Mission 41)에 부시 대통령의 관을 호위했다. 이 비행기는 3일(월) 오후 워싱턴 외곽의 합동 기지 앤드류스(Joint Base Andrews)에 착륙해 부시 대통령의 가장 가까운 가족과 친구들을 태웠다.

2월 5일(수) 오전 10시 미 의사당 중앙홀 로툰다(Capitol Rotunda Ceremony)에 안치되었던 부시 전 대통령의 시신은 운구차에 실려 부시 전 대통령의 가족들과 함께 21발의 총성과 '대통령 찬가'(Hail to Chief) 연주를 들으며 비밀 경호군들의 경호를 받으며 워싱턴 국립대성당으로 향했다.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George Herbert Walker Bush)는 사망하기 전에 트럼프 대통령이 장례식에 참석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부시 대통령의 가족들을 비난했던 과거의 행동을 용서하는 관대한 태도였다. 이는 지난 8월에 사망한 존 매케인 상원의원과 대조되는 태도이다. 

존 매케인은 결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장례식에 오지 못하도록 죽어가면서까지 용서하지 못했다. 죽으면서까지 용서하지 못하고 죽는 이들처럼 불쌍한 이는 없을 것이다. 그것을 부시 전 대통령은 알기에 그의 삶 속에서 마지막으로 그의 건강한 판단력을 보여준 것이다. 사실 전 대통령이 사망할 경우 국장으로 치르게 되는데, 현직 대통령을 못 오게 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기도 하다.

조지 H.W.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이 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국립성당에서 엄숙하게 치뤄졌다. 워싱턴 국립 성당에서 열린 장례식에서 네 명의 추도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름을 한 번도 언급하지 않았지만, 그들은 부시를 위대한 지도자로 만든 이유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그들의 말은 트럼프가 하는 모든 것을 암묵적으로 비난하는 것이었다. 

부시의 전기 작가 존 미참(Jon Meacham)은 추도사에서 트럼프가 조롱한 구절인 부시의 수천가지 빛(thousand points of light)을 아브라함 링컨의 "우리 본성의 더 나은 천사들"에 대한 '동반시'로 규정했다. 왜냐하면 "링컨과 부시 모두 우리에게 편리함보다 권리를 선택하라고 요구했고, 두려움보다는 희망하며, 그리고 최악의 충동이 아니라 우리의 최고의 본능에 주의를 기울이라고 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는 제일 앞 줄에 앉아있는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조사였다. 

장남인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아버지에 대한 존경심을 감추지 않았다. 부시 전 대통령은, 아버지에 대해 아버지 부시 대통령은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의 친밀한 관계를 "다른 어머니의 형제들"이라고 물려 받았다고 회상했다. 그는 아버지를 닮아 슬픔 속에서도 고인의 행적을 유머러스하게 전하며, 장례절차로 숙연하고 무거운 공간에 웃음이 번지게 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 금요일, 아버지가 사실 날이 몇 분밖에 안 된다는 말을 듣고 전화를 걸었습니다…저는 '아버지, 사랑해요. 당신은 아주 멋진 아버지(wonderful dad)였어요'라고 말했습니다. 그가 지구상에서 마지막으로 한 말은 '나도 사랑한다'였습니다."라며 아버지의 마지막 순간을 전했다.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Our Father who art in Heaven)"로 시작한 컨트리 가수인 리바 매킨타이어(Reba McEntire, 63 세)는 눈물을 흘리던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앞에 멈추어 서서 "주기도문"(the Lord's Prayer)을 열창했다.

조지 H. W. 부시 전 대통령을 사랑하는 이들 중 약 3천 여명이 5일(수) 그의 장례식에서 마지막 작별 인사를 했다.

장례식에서 찰스 왕세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캐런 펜스 여사의 환영을 받으며 사진을 찍었다. 장례식에서 펜스 부통령은 제일 앞 줄에 앉은 트럼프 대통령과 오바마, 클린턴, 그리고 카터 전 대통령 뒤의 두 번째 줄에 앉았다. 이 장례식에는 영국의 찰스 왕세자와 전 영국 총리 존 메이든(John Major)과 독일 총리 앙겔라 메르켈 (Angela Merkel), 그리고 압둘라 왕과 요르단의 라니아 여왕이 참석했다.

워싱턴에서의 장례식은 5일 오후 1시20분경에 끝나고 부시 전 대통령의 고향인 텍사스 휴스턴에 있는 세인트 마틴 성공회 교회에 부시 전 대통령의 관이 옮겨져 다음날인 6일(목)에 세인트 마틴 성공회 교회(St. Martin’s Episcopal Church)에서 두 번째 장례식을 거행했다.

6일 세인트 마틴 교회에서는 1,200 여명의 추모객이 모였으며, 오크 리지 보이스(Oak Ridge Boys)가 'Amazing Grace'를 불렀다.

휴스턴에 있는 성 마틴 성공회 교회(St. Martin’s Episcopal Church)에서의 장례식에 이어, 미국 국기로 덮고 있는 부시 전 대통령의 관은 텍사스주 스프링(Spring)에 있는 유니온 태평양 기관차 4141(Union Pacific Locomotive 4141)에 실려 마지막 휴식처로 가기 위하여 기차여행을 떠났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 그의 가족은 장례식에 참석한 후 기차를 탔다. 기차는 약 70 마일로 여러 도시를 통해 속도를 늦출 예정이었다. 그 중에는 4141 기차를 보러 수백 명이 매그놀리아(Magnolia)에 모여 들어 깃발을 흔들고 열차가 도착하자 환호성을 질렀다.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을 태운 특별 장례열차는 미국 41대 대통령이 쉬기 전 마지막 여행지인 텍사스 주 칼리지 역(College Station)에 도착했다.

칼리지 역(College Station)에 기차가 도착하자 관을 영구차에 배치했다. 12년 동안 백악관을 차지한 부시 가족의 가부장이자 41대 대통령으로서 역사를 만들어 온 조지 H.W. 부시는 6일(목) 텍사스주 컬리지 스테이션에 있는 '조지 H.W. 부시 대통령 기념 도서관' 부지에 부인 바바라, 딸 로빈과 함께 안장되었다.

바바라 영부인이 지난 4월에 먼저 고인이 되었을 때, 그녀의 장례식에서 그들의 아들인 젭 부시는 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이 1994년 결혼기념일에 어머니께 보낸 편지를 읽으며 추모사를 했는데, 그 내용은 "저는 '미국 대통령'이라는 세상에서 제일 높은 산을 정복했을지 모릅니다. 그러나 '바바라 부시의 남편'이라는 자리가 그보다 더 영광스럽습니다"이었다. 그만큼 부시 전 대통령은 가정에 충실한 아버지이며 남편이었다. 

세상에서 가장 큰 명예와 권세를 차지하더라도 가족을 사랑하고 돌보지 않아 가족의 인정과 존경을 받지 못한다면, 그의 명예와 권세는 쓰레기에 불과할 것이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것은 가족들로부터 인정과 존경을 받는 것이 아닐까? 그것은 먼저 사랑하고 섬겨줄 때 받을 수 있는 것이기에, 섬김을 받으려고 하는 이들은 결코 얻을 수 없는 것이다.

다음은 아들 부시 전 대통령이 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의 삶을 사랑을 담아 아름답게 표현한 추모사이다.

Distinguished guests, including our Presidents and First Ladies, government officials, foreign dignitaries, and friends; Jeb, Neil, Marvin, Doro, and I and our families thank you all for being here. 

존경하는 대통령과 영부인, 정부 관계자, 외국 고위 인사, 그리고 친구 여러분 : 젭(Jeb), 닐(Neil), 마빈(Marvin), 도로(Doro), 그리고 저를 포함한 우리 가족 모두 오늘 여기에 와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I once heard it said of man that the idea is to die young as late as possible. At age 85, a favorite pastime of George H.W. Bush was firing up his boat, the Fidelity, and opening up the three 300 horsepower engines to fly, joyfully fly across the Atlantic with the Secret Service boats straining to keep up. 

저는 언젠가 "가능한 한 늦게 그러나 젊게 살다 죽는 것이 좋다"라고 들은 적이 있습니다. (웃음) 85 세의 George H. W. Bush가 가장 좋아하던 취미는 그의 보트 피델리티(Fidelity)호의 300 마력의 엔진 세 대를 켜고 비밀 경호보트가 따라 잡으려고 진땀을 흘리는 가운데 즐겁게 대서양을 가로질러 달리는 것이었습니다.

At age 90, George H.W. Bush parachuted out of an aircraft and landed on the grounds of St. Anne's by the Sea in Kennebunkport, Maine, the church where his mom was married and where he worshipped often. Mother liked to say he chose the location just in case the chute didn't open. 

90 세의 조지 H. W. 부시는 항공기에서 낙하산을 타고 메인(Maine) 주의 케네벙크포트(Kennebunkport)에 있는 St. Ann's by the Sea 교회의 부지에 내렸습니다. 그 교회는 할머니가 결혼한 곳이었고 또한 아버지가 예배에 자주 참석했던 곳이었습니다. 어머니는 낙하산이 혹시나 펴지지 않을 경우를 대비하여 아버지가 그 장소를 선택했다고 말하기를 좋아했습니다. (웃음)

In his 90s, he took great delight when his closest pal, James A. Baker, smuggled a bottle of Grey Goose vodka into his hospital room. Apparently it paired well with the steak Baker had delivered from Morton's. 

90 대 때의 어느날, 그의 친한 친구인 제임스 베이커(James A. Baker)가 그레이 구스(Grey Goose) 보드카 한 병을 그가 입원해 있던 병실로 몰래 가져왔을 때 그는 매우 기뻐했다고 합니다. 그것은 베이커가 몰튼 스테이크 하우스(Morton's)에서 배달된 스테이크와 잘 어울렸을 겁니다. (웃음)

To his very last days, dad's life was instructive. As he aged he taught us how to grow with dignity, humor and kindness. When the good lord finally called, how to meet him with courage and with the joy of the promise of what lies ahead. 

마지막 날까지, 아버지의 삶은 교훈적이었습니다. 우리에게 나이가 들수록 품위과 유머와 친절을 간직하는 법을 가르쳐 주셨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선하신 주님께 부름을 받았을 때, 용기를 내어 주님을 만나는 법과 앞으로 다가올 일에 대한 약속 안에서 기쁨으로 주님을 만나는 방법을 가르쳐주셨습니다.

One reason dad knew how to die young is that he almost did it, twice. When he was a teenager, a staph infection nearly took his life. A few years later he was alone in the Pacific on a life raft, praying that his rescuers would find him before the enemy did. God answered those prayers. It turned out he had other plans for George H.W. Bush. 

아버지가 젊어서 죽는 법을 아는 한 가지 이유는 그가 젊었을 때 죽음을 두번 경험했기 때문입니다. 그가 십대였을 때, 포도상 구균 감염으로 거의 목숨을 잃을 뻔 했습니다. 몇 년 후 그는 태평양 한가운데에서 적군이 그를 발견하기 전에 아군의 구조대원들이 먼저 그를 발견하기를 기도하면서 구명보트에 홀로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 그의 기도에 응답하셨고 조지 H.W. 부시를 위해 다른 계획을 가지고 계셨던 것을 나중에 알게 됐습니다. 

For dad's part, I think those brushes with death made him cherish the gift of life, and he vowed to live every day to the fullest. 

아버지의 입장에서는, 죽음에 가까이 갔던 경험들 때문에 그는 삶이라는 선물을 소중하게 여기게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는 하루하루를 최선을 다해 살기로 결심했습니다.

Dad was always busy, a man in constant motion, but never too busy to share his love of life with those around him. He taught us to love the outdoors. He loved watching dogs flush a covey. He loved landing the illusive striper. And once confined to a wheelchair, he seemed happiest sitting in his favorite perch on the back porch at Walker's Point contemplating the majesty of the Atlantic. 

아버지는 늘 바쁘고 끊임없이 움직이는 분이셨지만, 아무리 바빠도 자신의 삶에 대한 사랑을 주변 사람들과 나누는 데는 전혀 바빠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는 우리에게 야외 활동을 좋아하도록 가르쳤습니다. 그는 개들이 사냥감들을 찾아내는 것을 보는 것을 좋아했고 환상적인 농어낚시를 즐겼습니다. 한때 휠체어를 이용하여야 했을 때, 워커스 포인트(Walker's Point)의 뒷쪽 현관에 있는 가장 좋아하는 자리에 앉아 대서양의 웅장함을 생각하면서 가장 행복해 보였습니다.

The horizons he saw were bright and hopeful. He was a genuinely optimistic man, and that optimism guided his children and made each of us believe that anything was possible. He continually broadened his horizons with daring decisions. 

그가 바라본 수평선(미래)은 밝고 희망적이었고 그는 진정으로 낙관적인 사람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낙관주의가 그의 자녀들을 인도하였고 우리 각자에게 무엇이든 가능하다고 믿게 만들었습니다. 그는 끊임없는 대담한 결정으로 자신의 삶의 지평을 넓혔습니다.

He was a patriot. After high school he put college on hold and became a navy fighter pilot as World War II broke out. 

그는 애국자였습니다. 고등학교 졸업 후,  2차 세계 대전이 발발하자 그는 대학 입학을 보류하고 해군 전투기 조종사가 되었습니다. 

Like many of his generation, he never talked about his service until his time as a public figure forced his hand. We learned of the attack, the mission completed, the shootdown. We learned of the death of his crewmates whom he thought about throughout his entire life. And we learned of the rescue. 

그의 세대 중 많은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아버지는 공인이 되어 어쩔 수 없이 공개하게 될 때까지 자신의 군 복무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그때서야 그가 완수한 임무와 공습과 비행기의 격추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또한 우리는 그의 평생 동안 잊지 못한 그의 동료들의 죽음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의 구출에 대해서도 배웠습니다.

And then another audacious decision; he moved his young family from the comforts of the East coast to Odessa, Texas. He and Mom adjusted to their arid surroundings quickly. He was a tolerant man. After all, he was kind and neighborly to the women with whom he, Mom and I shared a bathroom in our small duplex. Even after he learned their profession, ladies of the night. 

그리고 또 다른 대담한 결정은, 안락한 동부 해안에서 그의 젊은 가족을 텍사스의 오데사로 옮긴 것입니다. 아버지와 어머니는 건조한 텍사스 환경에 빠르게 적응했습니다. 그는 관대한 사람이었습니다. 아버지와 엄마와 제가 사용하던 우리의 작은 두플렉스 주택의 욕실을 어떤 여성분들에게도 사용하도록 해주었는데 심지어 그분들의 직업이 ‘밤의 여인들’인 것을 알고난 이후에도 그렇게 하도록 했습니다. (웃음)

Dad could relate to people from all walks of life. He was an empathetic man. He valued character over pedigree, and he was no cynic. He looked for the good in each person and he usually found it. 

아버지는 모든 배경의 사람들과 관계를 맺을 수 있습니다. 그는 공감하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혈통보다 인격을 중요시했고, 냉소적인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그는 각 사람에게서 그의 장점을 찾으려 했고 항상 발견했습니다.

Dad taught us that public service is noble and necessary, that one can serve with integrity and hold true to the important values like faith and family. He strongly believed that it was important to give back to the community and country in which one lived. He recognized that serving others enriched the giver's soul. To us, his was the brightest of a thousand points of light. 

아빠는 공공 서비스가 고귀하고 필요한 것이라고 가르치셨고, 성실하게 봉사할 수 있고 신앙과 가족 같은 중요한 가치에 충실하라고 가르쳐 주셨습니다. 그는 또한 자신이 살고 있는 공동체와 국가에 기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굳게 믿었습니다. 그리고 그는 다른 사람을 섬기는 것이 베푸는 사람의 영혼을 풍부하게 한다는 것을 알고 계셨습니다. 우리에게 있어서 그의 빛은 수천 개의 빛 중 가장 밝은 빛이었습니다.

When he lost, he shouldered the blame. He accepted that failure is a part of living a full life. But taught us never to be defined by failure. He showed us how setbacks can strengthen. 

그는 실패했을 때 그는 그 책임을 짊어졌습니다. 그는 실패도 완전한 삶의 일부라는 것을 받아들이셨습니다. 그러나 실패에 의해 정의되지 말라고 우리에게 가르쳐 주셨습니다. 그는 좌절이 어떻게 삶을 더 강하게 만들어 주는지 보여주셨습니다.

None of his disappointments could compare with one of life's greatest tragedies, the loss of a young child. 

그의 실망 중 어느 것도 인생에서 가장 큰 비극 중 하나인 어린 자녀를 잃는 것과 비교할 수 없습니다.

Jeb and I were too young to remember the pain and agony he and Mom felt when our 3-year-old sister died. We only learned later that Dad, a man of quiet faith, prayed for her daily. He was sustained by the love of the Almighty and the real and enduring love of her Mom. Dad always believed that one day he would hug his precious Robin again. 

젭(Jeb)과 저는 너무 어려서 우리의 3 살짜리 누이가 죽었을 때 아버지와 어머니가 느꼈을 고통과 고뇌를 기억하지 못합니다. 우리는 나중에야 조용한 믿음의 사람인 아버지가 매일 누이를 위해 기도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는 전능하신 하나님의 사랑과 우리 어머니의 참되고 영원한 사랑에 의해 지탱될 수 있었습니다. 아버지는 늘 언젠가 그의 소중한 로빈을 다시 안아줄 것이라고 믿었습니다.

He loved to laugh, especially at himself. He could tease and needle but never out of malice. He placed great value on a good joke. That's why he chose Simpson to speak.

그는 잘 웃었는데 특히 자기 자신에 대해 웃기를 좋아했습니다. 그는 남을 놀리고 신경을 건드렸지만, 악의는 전혀 없었습니다. 그는 좋은 농담을 가치있게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심슨이 말하기를 원했던 것입니다. (웃음) (전 상원의원 심슨은 이날 추도사를 하면서 많은 농담을 사용하며 부시를 기렸다.)

On e-mail he had a circle of friends with whom he shared or received the latest jokes. His grading system for the quality of the joke was classic George Bush. The rare 7s and 8s were considered huge winners, most of them off-color. 

이메일을 통해 그는 친구들과 최신 농담을 주고 받았습니다. 농담의 수준에 대한 그의 등급 시스템은 그를 잘 말해줍니다. 드물게 있었던 7 점이나 8 점은 대단한 것으로 생각되었는데 나머지 대부분은 별 재미 없는 수준이었습니다. (웃음.)

George Bush knew how to be a true and loyal friend. He nurtured and honored his many friendships with a generous and giving soul. There exists thousands of handwritten notes encouraging or sympathizing or thanking his friends and acquaintances. 

조지 부시는 진실하고 충성스러운 친구가 되는 법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는 관대하고 베푸는 마음으로  많은 친구를 만들고 그 우정을 지켜나갔습니다. 그가 친구들과 지인들을 격려하거나 동정하거나 감사하는 수 천 개의 필기 노트가 있습니다. 

He had an enormous capacity to give of himself. Many a person would tell you that Dad became a mentor and a father figure in their life. He listened and he consoled. He was their friend. I think of Don Rhodes, Taylor Blanton, Jim Nantz, Arnold Schwarzenegger, and perhaps the unlikeliest of all, the man who defeated him, Bill Clinton. My siblings and I refer to the guys in this group as brothers from other mothers. 

그는 자신을 줄 수 있는 막대한 능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아버지가 그들의 삶에서 스승과 아버지 같은 존재가 되었다고 말할 것입니다. 그는 그 사람들의 말을 들었고 위로했습니다. 그는 그들의 친구였습니다. 돈 로즈(Don Rhodes), 테일러 블랜튼(Taylor Blanton), 짐 난쯔(Jim Nantz), 아놀드 슈왈츠제네거(Arnold Schwarzenegger), 그리고 아마도 가장 예상 외인 사람인, 그를 선거에서 패배하게 만든 빌 클린턴(Bill Clinton)도 그 중의 한 명입니다. 제 형제들과 저는 이 그룹의 사람들을 "다른 어머니에게서 난 형제들" 이라고 부릅니다. (웃음)

He taught us that a day was not meant to be wasted. He played golf at a legendary pace. I always wonder why he insisted on speed golf; he's a good golfer. Here's my conclusion. He played fast so he could move on to the next event, to enjoy the rest of the day, to expend his enormous energy, to live it all. He was born with just two settings, full throttle, then sleep. 

아버지는 그 어떤 하루도 낭비되어서는 안된다고 우리에게 가르치셨습니다. 그는 전설적인 페이스로 골프를 쳤습니다. 저는 늘 아버지가 왜 스피드 골프를 주장하는지 궁금했습니다. 그는 훌륭한 골퍼이기도 했거든요. 제 결론은 다음과 같습니다. 그는 빠르게 경기를 하고 다음 행사를 참가하고, 하루의 나머지 시간을 즐기고, 또 엄청난 자신의 에너지를 소모하면서, 모든 것을 다 해낼 수 있었습니다. 그는 단 두 가지 설정만 가지고 태어났습니다: 최대 출력으로 살기, 그리고 잠자기. (웃음)

He taught us what it means to be a wonderful father, grandfather and great grandfather. He was firm in his principles and supportive as we began to seek our own ways. He encouraged and comforted but never steered. We tested his patience. I know I did. But he always responded with the great gift of unconditional love. 

그는 훌륭한 아버지, 할아버지, 위대한 증조 할아버지가 된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가르쳐 주셨습니다. 그는 자신의 원칙에 확고했고 우리가 스스로의 길을 찾아 나섰을 때 지지해 주셨습니다. 그는 격려하고 위로했지만 결코 우리를 조종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그의 인내심을 시험해 보기도 했습니다. 최소한 저는 그랬습니다. (말썽을 피웠다는 뜻) (웃음) 그러나 그는 언제나 무조건적인 사랑의 위대한 선물로 반응했습니다.

Last Friday when I was told he had minutes to live, I called him. The guy answered the phone, said "I think he can hear you but he hasn't said anything for most of the day." I said, "Dad, I love you and you've been a wonderful father," and the last words he would ever say on Earth were, "I love you too." 

지난 금요일, 그에게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들었을 때, 저는 아버지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전화를 받으신 분이 "그가 들을 수는 있는 것 같은데 오늘 하루 종일 한마디도 하지 않으셨어요”라고 했습니다. 저는 "아빠 사랑해요, 당신은 훌륭한 아버지 였어요."라고 말했고, 아버지의 마지막 말은 "나도 너를 사랑한다" 였습니다.

To us he was close to perfect. but not totally. His short game was lousy. He wasn't exactly Fred Astaire on the dance floor. The man couldn't stomach vegetables, especially broccoli. And by the way, he passed these genetic defects along to us.

우리에게 그는 완벽에 가까운 존재였으나 완벽하지는 않았습니다. 그의 골프의 숏게임은 형편 없었습니다. (웃음) 그는 댄스 플로어에서 Fred Astaire (유명한 댄서)는 아니었습니다. (웃음) 그 위대한 남자는 채소, 특히 브로콜리를 못 먹었습니다. (웃음) 그런데 그는 이 유전자적 결함을 저희에게 전해주었습니다. (웃음)

Finally, every day of his 73 years of marriage, Dad taught us all what it means to be a great husband. He married his sweetheart. He adored her. He laughed and cried with her. He was dedicated to her totally. 

마침내, 73 년의 결혼 생활 동안 날마다 아버지는 훌륭한 남편이 된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우리에게 가르쳐 주셨습니다. 그는 연인과 결혼했고 그녀를 흠모했습니다. 그는 그녀와 같이 웃고 울었습니다. 그는 그녀에게 전적으로 헌신했습니다. 

In his old age dad enjoyed watching police show reruns, the volume on high, all the while holding Mom's hand. After Mom died, Dad was strong, but all he really wanted to do was hold Mom's hand again. 

노년에 아버지는 경찰 쇼의 재방송을 보는 것을 즐거워 하셨습니다. 볼륨을 크게 틀고 (웃음) 늘 어머니의 손을 꼭 잡고 말입니다. 엄마가 돌아가신 후 아빠는 여전히 강하셨지만, 정말로 하고 싶었던 것은 엄마의 손을 다시 잡는 것이었습니다.

Of course Dad taught me another special lesson. He showed me what it means to be a President who serves with integrity, leads with courage and acts with love in his heart for the citizens of our country. 

아버지는 또 다른 특별한 교훈을 저에게 가르쳐 주셨습니다. 그는 청렴하게 봉사하고 용기를 갖고 이끌며, 우리 국민들을 위해 마음속으로 사랑으로 행동하는 대통령이 된다는 것이 무엇인지 저에게 보여주셨습니다. 

When the history books are written, they will say that George H.W. Bush was a great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a diplomat of unmatched skill, a Commander in Chief of formidable accomplishment, and a gentleman who executed the duties of his office with dignity and honor. 

역사책들이 쓰여지면, 조지 H.W. 부시는 미국의 위대한 대통령이었고, 탁월한 기술을 가진 외교관이었으며, 혁혁한 전과를 이룩한 총사령관, 위엄과 명예로 자신의 직무를 수행한 신사였다고 기록될 것입니다. 

In his inaugural address the 41st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he said this:

아버지는 미국 제41대 대통령 취임 연설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We cannot hope only to leave our children a bigger car, a bigger bank account, we must hope to give them a sense of what it means to be a loyal friend, a loving parent, a citizen who leaves his home, his neighborhood and town better than he found it. What do we want the men and women who work with us to say? That we were more driven to succeed than anyone around us or that we stopped to ask if a sick child had gotten better and stayed a moment there to trade a word of friendship?" 

"우리는 아이들에게 더 큰 자동차와 더 많은 돈의 은행 계좌를 남겨주기만을 바랄 수 없습니다. 우리는 그들에게 충성스러운 친구가 되고 사랑하는 부모가 되는 법을 알려주고, 그들이 그의 집과 마을을 떠날 때 자신의 이웃과 마을을 그들이 왔을 때보다 더 나은 곳으로 남겨두는 법을 깨닫게 해줘야 합니다. 우리가 더 이상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을 때 사람들이 우리에 대해 무엇을 말하기를 원합니까? 우리가 주변에 있는 사람보다 더 성공하기 위해 바쁘게 살았다는 것에 대해? 아니면 타인의 아픈 아이가 좀 나아졌는지 물어보기 위해, 그리고 서로 우정의 말을 교환하기 위해 바쁜 일상을 잠시 멈추는 사람이었다고 기억되기를 원합니까?”

Well, Dad, we're going to remember you for exactly that and much more, and we're going to miss you. Your decency, sincerity, and kind soul will stay with us forever. So through our tears, let us know the blessings of knowing and loving you, a great and noble man. The best father a son or daughter could have. 

그래요 아버지, 우리는 아버지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행동한 사람으로 아버지를 기억할 겁니다. 그리고 우리는 아버지를 그리워할 것입니다. 아버지의 품위, 성실, 친절한 영혼은 영원히 우리와 함께 할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의 눈물을 통해 위대하고 고귀한 아버지를 알고 사랑한 것이 복이었음을 압시다. 자녀가 가질 수 있는 최고의 아버지.

And in our grief, let us smile knowing that Dad is hugging Robin and holding Mom's hand again.

그리고 비록 슬프지만, 아버지가 로빈을 안고 엄마의 손을 다시 잡고 있다는 것을 알고 미소를 지읍시다. 

김수경목사  kimsoogyung@gmail.com

<저작권자 © 본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경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