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 사순절 기도 묵상
【사순절 Q.T】 물고기 뱃속에서 행해진 요나의 기도

제목 : 물고기 뱃속에서 행해진 요나의 기도

본문 : 요나 2:1~2

“1.요나가 물고기 뱃속에서 그의 하나님 여호와께 기도하여 2.이르되 내가 받는 고난으로 말미암아 여호와께 불러 아뢰었더니 주께서 내게 대답하셨고 내가 스올의 뱃속에서 부르짖었더니 주께서 내 음성을 들으셨나이다”

 

하나님의 낯을 피해 다시스로 도망간 요나가 풍랑을 만나 고기에게 삼킴을 당하는 수모를 겪었습니다. 요나가 하나님의 명령을 거역하고 다시스로 간 것은 편협하고 배타적인 선민의식 때문이었습니다. 요나는 이방 국가인 니느웨가 회개하고 멸망을 받지 않은 것을 보고 심히 분개하였습니다. 이처럼 인간의 편견과 아집은 때로 하나님의 일에 큰 장애를 가져옵니다.

요나는 깜깜한 물고기 뱃속에 갇혀 절박한 상태에 있으면서도 그의 하나님에 대한 신앙을 버리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요나는 물고기 뱃속에서 기도를 하게 됩니다. 그가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이 기도였습니다. 요나는 기도하는 가운데 하나님께서 자기의 음성을 들어주신다는 사실을 확실히 깨닫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요나는 깊은 바다에 빠진 상황을 시적으로 표현하면서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했습니다. 바다 가운데 내던져진 요나는 큰 물결이 자신의 온 몸을 휘감았으며 하나님께서 일으키신 엄청난 파도가 그 위를 덮쳤노라고 말했습니다. 비록 그가 하나님으로부터 버림받아 그의 목전에서 쫓겨난 처지이지만 그럴지라도 다시금 그의 거룩한 성전을 바라볼 것을 고백했습니다.(욘2:2~4)

깊은 물속에 빠진 요나는 바다풀이 자신의 머리를 감쌌다고 말합니다. 그가 죽음에 상태에 이르렀다는 고백입니다. 물고기 뱃속에서 숨을 쉬며 생존할 수 있는 시간은 불과 몇 분에 불과할 것입니다. 그 짧은 순간에 요나는 자신의 죄를 고백하고 하나님의 자비를 간구합니다. 그 음성을 들으시고 하나님께서 그의 생명을 구해주셨습니다.(요2:5,6) 삼일 동안이나 물고기 뱃속에서 죽지 않고 살게 하셨습니다. 이 순간은 노아의 홍수와 홍해바다를 건너는 이스라엘 백성들을 생각나게 합니다.

다시 살아난 요나는 그의 기도가 예루살렘 성전에 도달했다는 것을 고백합니다.(욘2:7) 이는 비록 요나의 몸은 물고기 뱃속에 있을지라도 그의 영혼은 예루살렘 성전을 향하고 있다는 사실을 말해줍니다. 우리가 어느 곳에 있든지 늘 영혼이 평안함은 우리의 의식이 늘 주의 성소에 머물러 있기 때문입니다. 다시 살아난 요나는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주께 제사를 드리기를 서원합니다.(욘2:8,9) 시편 기자의 노래와 같은 고백입니다. “감사로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며 지존하신 이에게 네 서원을 갚으며 환난 날에 나를 부르라 내가 너를 건지리니 네가 나를 영화롭게 하리로다”(시50:14,15)

하나님께서는 요나를 삼킨 물고기로 하여금 동쪽 해변의 육지에 그를 토해내도록 하셨습니다. 요나는 그야말로 음부(스올)에 다녀 온 느낌이었고, 이제는 완전히 다시 살아서 새로운 삶을 사는 존재가 되었습니다. 그것이 요나의 계획이 아니라 하나님의 계획에 의해서 모두 이루어진 것입니다. 우리는 자신이 계획하고 사는 것 같으나 사실은 하나님의 섭리 가운데 살고 있음을 고백하게 됩니다.

<적용>

1. 인생을 살면서 곤경에 빠져서 절망하거나 실패했던 상황을 되돌아보면서 그 순간에 본인은 어떻게 그 상황을 헤쳐 나왔는지 되돌아봅니다. 그 때 하나님을 알고 하나님께 기도했었는지? 아니면 하나님을 전혀 모르던 시절이든지 어떻게 그 상황에서 빠져나왔는지 점검해 봅니다.

2. 어려운 순간에 기도를 통해서 극복한 사례를 몇 가지 손꼽아 봅니다. 기도의 위대함과 주님의 은혜를 헤아려보면서 감사기도를 드립니다.

<기도>

하나님의 계획하신 바는 어떠한 인간의 방해 공작에도 불구하고 그 일이 성취되어 간다는 것을 믿습니다. 인간의 입장에서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 할지라도 순종할 수 있는 믿음과 지혜를 주옵소서. 하나님께서는 모든 것을 합력 하여 선을 이루시는 분이시라는 것을 잊지 않게 하옵소서. 형통한 삶을 위해서는 인생의 선장이신 하나님의 손에 모든 것을 맡기는 믿음을 갖게 하옵소서. 아멘.

 

 

 

본헤럴드  webmaster@bonhd.net

<저작권자 © 본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헤럴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