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산골마을 팡세
【산골마을 팡세】 사랑하기 위해 살아가는 사람“얼마나 사랑하며 살았느냐?”

 

화천 간동교회 담임목사

하나님께서 사람을 만드신 것은 서로 사랑하도록 하기 위해서 만드신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성공하라고 만드신 것처럼 살아가지만, 성공하라고 만드신 것이 아니라 서로 사랑하라고 만드신 것입니다. 사람을 남자와 여자로 만드신 것도 사랑하라는 뜻입니다. 그래서 사람에게서 가장 아름다운 모습은 사랑하는 모습입니다. 반대로 사람에게 제일 보기 싫은 모습은 서로 미워하고 서로 싸우는 모습일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서로 사랑만 하도록 만드셨는데, 타락하는 바람에 사랑을 잃어버렸고, 사랑하더라도 이기적으로, 자기만을 위해서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성경은 우리 예수 믿는 사람들의 부부 생활에 대해서, 가정생활의 원리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런 원리가 특히 중요한 이유는 사탄이 거룩한 남자와 여자가 사랑하는 것을 가치 없게 만들어 버렸습니다. 사탄은 하나님이 주신 남녀간의 사랑, 부부간의 사랑, 청년들의 사랑을 너무나도 타락시켰습니다. 더러운 욕망으로 가득하게 만들어 추악하게 냄새나는 오락거리로 전락시켰습니다.

남자와 여자가 서로 사랑하는 것은 참으로 순수하고 아름다운 것입니다. 그 안에 하나님의 형상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기독교 안에서 이성간의 사랑, 부부 사랑은 참 중요합니다. 하나님의 형상을 회복하는 것에, 그리고 하나님 앞에서 성결하게 살아가는 것에 이성간의 사랑이 들어있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이성을 주신 것도, 사랑의 감정을 주신 것도 선하고 아름다운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성교제를 주 안에서 해야 하며, 가정을 더 아름답게 만들고, 사랑의 감정을 키워야 합니다. 또한 그렇게 만들어야할 책임이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부부는 서로가 서로를 완성시켜줍니다. 하나님께서는 인생길 다 간 후에 남편에게 물을 것입니다. “너는 아내를 얼마나 행복하게 해주었느냐?”, 또 부인에게 물으실 것입니다. “너는 얼마나 남편을 행복하게 해주었느냐?” 얼마큼 돈 벌었느냐, 얼마나 성공했느냐를 묻는 것이 아니고 얼마나 아내를, 남편을 사랑했느냐, 얼마나 많이 채워주었느냐고 물으실 것입니다.

남을 사랑할 수 있다는 것은 위대한 일입니다. 사랑하는 것은 하나님의 형상을 회복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사랑을 회복해서 하나님의 형상이 살아나고 깨끗하고 순수한 사랑의 열매를 맺는 사람들이 되어야 합니다.

당신은 사랑하기 위해 태어난 사람이고, 사랑하기 위해 살아가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우리 모두가 사랑의 통로로, 축복의 통로로 쓰임받기를 바랍니다. 사랑이 풍성한 가정이 되고, 사랑으로 가득 찬 부부, 사랑으로 충만한 인생이 되시길 축복합니다.

전광병 목사  jesuspointer@naver.com

<저작권자 © 본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광병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