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계·교단
화재를 당한 구태극 목사, 감사의 글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아내와 딸이 많이 나아지고 있습니다. 물론 아직 입원 치료 중이며 퇴원 후에는 통원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사택화재로 아직은 가족 모두가 병원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두 딸은 학교에 다니기 시작했으며 다음주 금요일은 방학입니다.

중간정산한 이후 계속되는 입원치료비는 아직 모르지만 주께서 함께 하시기에 크게 걱정하지 않습니다. 심한 화상부위에 입는 화상옷을 주문해놓았는데 한 6개월정도 착용해야 한다고 합니다. 김정문 알로에 보습제를 구입해서 바르고 있습니다.

향기로운은혜교회 구태극 목사 드림

대구 향기로운 은혜교회 구태극 목사의 큰딸 화경이는 하늘로 보내고, 화상을 입고 치료 중인 사모와 막내딸은 차츰 치료에 차도가 보이며 회복되고 있다고 한다. 사모는 큰 수술은 모두 마치고 등과 팔, 다리에 피부이식을 한 상처들이 흉터 없이 잘 회복될 수 있도록 치료중이라고 한다. 막내딸은 새까맣게 탔던 발을 조금씩 디딜 수 있게 됐고, 여전히 왼팔과 왼 다리에 화상이 심해서 하루에 두 차례 치료를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화상치료는 긴 시간 지속적인 수술과 치료, 관리가 필요한 데다 다른 질병과 달리 의료보험 혜택이 적용되지 않는 치료가 많아서 큰 비용이 필요하다. 계속된 기도와 후원이 필요하다. 구태극 목사는 하나님이 하나님의 사람들과 손길을 통해서 놀라운 은혜를 주셨다며 주님과 모든 손길에 감사한다고 전했다.

◆ 계좌 : 농협 351-0127-8944-33 향기로운은혜교회

최미리 기자  voheassa@naver.com

<저작권자 © 본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