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Global Missions 미국지사
【트럼프】 루이지애나 주지사 지원 유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월 6일(현지 시간) 루이지애나(Louisiana) 주(州) 먼로에서 열린 유세에 참석하여 사업가 출신 공화당 후보 에디 리스폰(Eddie Rispone)을 지원하는 주지사 선거 지원 유세를 했다.

폭스 뉴스에 따르면 6일 새벽부터 먼로 시민회관(Monroe Civic Center) 밖에는 천여 명이 운집했으며 이날 입장권을 구입한 사람은 4만 여명이었으나, 유세장 안에는 최대 1만 명 만이 입장할 수 있게 됐다. 따라서 수만 명이 센터 밖에서 트럼프를 지지하며 집회를 가졌다.

이날 선거 유세에 참석한 미시시피 주의 달린 스미스는 폭스 뉴스에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오랫동안 겪어온 대통령 중 최고"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국민을 위해서 그 안에 있는 것이지, 돈 때문에 그 자리에 있는 것이 아니다. 월급도 안 받으면서"라고 말했다.

CBS뉴스에 의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6일 밤 열린 불꽃 튀는 집회에서 존 벨 에드워즈(John Bel Edwards) 루이지애나 주지사를 상대로 설전을 벌였다. 이번 집회는 루이지애나 주지사 선거를 2주 앞두고 실시됐으며 공화당과 민주당 모두 주 경선에서 큰 승리를 거둔 지 하루 만에 열렸다. 민주당원들은 26년 만에 처음으로 버지니아 주의회를 장악하게 되었다.

2016년 58%의 득표율로 루이지애나 주에서 승리한 트럼프 대통령은 에드워즈를 "자신의 일을 하지 않은 급진적 진보적 민주당원"이라고 부르며 집회를 열었다. 공화당원들은 매춘 스캔들로 얼룩진 후보를 상대로 한 2015년 선거에서 에드워즈 후보가 승리했다고 주장한 남부 주의 주지사를 되찾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트럼프는 도지사 경선에서 3위를 차지한 공화당 랠프 아브라함(Ralph Abraham) 의원으로 대표되는 의회 선거구의 심장부를 방문했다. 리스폰과 에드워즈는 모두 아브라함의 유권자들을 위해 경쟁해왔다. 여론조사 결과 부동층은 거의 없고, 두 후보 모두 트럼프가 기지를 동원하기를 바라는 등 팽팽한 접전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권자들에게 "존 벨 에드워즈와 함께, 여러분은 곧 여러분 가운데 성스러운 도시를 갖게 될 것이다"라고 경고했고, 에드워즈가 "낙태 반대에 대한 권리"에 관해 충분히 문서화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에드워즈는 낙태 찬성 로비스트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에드워즈 주지사는 낙태를 포함한 몇몇 핵심 이슈에 대해서는 사회적으로 보수적이다. 그는 6주 후에 낙태를 금지하는 법안에 서명한 사람 중 한 사람이다. 루이지애나(Louisiana) 주는 모든 형태의 낙태가 불법이어야 한다고 믿는 사람들의 비율이 가장 높다. 그래서 에드워즈 역시 낙태 금지에 대해서는 보수적이지만, 불행히도 그를 지지하며 그가 속해있는 당이 마지막 달에도 낙태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민주당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루이지애나 주에서도 다른 주보다 높았다고 밝힌 자동차 보험료에도 각별히 신경을 썼다.

"여러분의 자동차 보험은 세계에서 가장 높고, 세금은 끔찍합니다,"라고 말한 트럼프 대통령은 반면에 에디 리스폰(Eddie Rispone) 공화당 후보를 세금과 규제를 줄이고 자동차보험을 절반으로 줄이고, 루이지애나 주를 고소득 일자리의 거대한 자석으로 만들 사람으로 묘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리스폰(Rispone)은 범죄와 국경에서 강력하며, ICE와 국경 순찰대와 협력하여 폭력 범죄자들을 거리에서 구출할 것"이라며 "극좌파로부터 여러분의 가치를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오랜 기간 수백만 달러를 기부한 공화당 정치 기부자 리스폰은 대선 출마를 트럼프와 묶어 TV 광고에 출연해 대통령에 대한 지지에 대해 얘기하며 유권자들에게 자신을 소개했다.

백만장자 건설업계의 거물이자 공화당 유력 기부자인 리스폰은 종종 자신을 '정치적으로 올바른' 주지사가 아닌 '트럼프 같은 아웃사이더'로 묘사한다. 리스폰에 대하여 설립과 자주 연관시키고 에드워즈는 2016년 힐러리 클린턴의 수퍼대의원이었다는 점을 지적하는 등 에드워즈와의 이미지를 대조하여 묘사한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수요일 집회를 앞두고, 리스폰은 최근 뉴올리언스 단체가 발표한 반 트럼프 라디오 광고에 대해 에드워즈를 비난했다. 한 광고는 대통령과 리스폰을 백인 우월주의자인 데이비드 듀크와 연결시켰고, 에드워즈를 선택함으로써 소수 유권자들에게 "증오에 대항하는 투표"를 하도록 장려했다. 리스폰은 그것을 공포라고 불렀다. 그러나 에드워즈 주지사는 자신은 광고와 아무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리스폰을 포함한 루이지애나주 공화당 상원의원인 존 케네디(John Kennedy)와 빌 캐시디(Bill Cassidy) 등 많은 손님을 무대에 올렸다.

루이지애나 공화당 상원의원 존 케네디는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보낸 시간을 국가에 대한 혜택이라고 치켜세운 뒤 민주당 의원들이 정권의 성공으로부터 주의를 딴 데로 돌리려 한다고 색깔론적으로 비난했다. 그는 또 낸시 펠로시가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을 주도하고 있는 것에 대하여 "내가 말하려는 것은 무례한 의도는 없지만, 정말 멍청하고 형편없는 짓"이라고 말했다.

젊은 헌터 바이든은 정기적으로 우크라이나 천연가스 회사 부리스마 홀딩스(Burisma Holdings)를 포함한 수익성 있는 일자리를 얻었고, 그의 아버지 조 바이든은 상원 의원으로서 그리고 나중에는 부통령으로서 관련 정책을 처리했다.

케네디는 "여러분이 에디 리스폰를 주지사로 투표해 주어서 쓰레기 같은 상황에 만족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더크 왕조" 쇼의 필 로버트슨(Phil Robertson)과 윌리 로버슨(Willie Robertson)도 환영하며 맞았다. 한 쇼는 최근 대통령이 "거기서 많은 지혜를 얻었다"고 말했다. A&E는 2013년 필 로버트슨이 GQ에 인종차별적이고 동성애 혐오적인 발언을 했다가 2016년 방송이 전면 취소되었다.

대통령은 계속해서 기록적인 낮은 실업률과 IS 지도자의 살해 등 자신의 재임 중 성과를 강조하다가 힐러리 클린턴에 대한 비판으로 돌아섰다. 또 '끔찍하고 역겨운' 워싱턴포스트 신문과 '미치게 하는 극단주의' 민주당, 그리고 '정상이 아니며 망상적이고 파괴적이며 편파적인' 탄핵심문 등 자신의 정례 집회 목표물을 공격했다.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은 올해 주지사 경선에 나선 유일한 주인 켄터키와 미시시피의 선거일에 이은 것이다. 루이지애나의 선거는 11월 16일(토)에 되어야 하지만 조기 투표가 이미 시작되었고, 트럼프 대통령은 그의 지지자들에게 지금 투표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다음 주 목요일(14일)에 다시 루이지애나 주(州)로 돌아와 리스폰 선거운동을 할 예정이다. 조기 투표는 11월 16일 토요일로 끝나며, 이는 올해의 마지막 주지사 경선에 해당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 트위터에 "미시시피 주지사를 포함해 13개의 큰 승리를 거둔 공화당을 위해 어젯밤 켄터키와 미시시피에서의 멋진 저녁"이라며 "모두들 축하한다"고 밝혔다.

 

김수경목사  kimsoogyung@gmail.com

<저작권자 © 본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경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