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국, 예장합동 인천노회 부평갈보리교회 담임목사

기독교가 로마로 처음 들어갔을 때 수 많은 박해를 받았습니다 그 이유 중에 하나가 기독교인들이 사람의 피를 먹는다는 것입니다. 성찬식 포도주를 먹는것을 보고 반대자들이 박해의 도구로 이용한 것입니다. 그래서 수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순교를 당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로마 시내 한복판 땅굴을 파고 들어가서 숨었습니다. 그것이 바로 카타콤입니다. 그 무렵 로마도시에 염병 전염병이 돌았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로마 시내 길거리 곳곳에 널부러져 죽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누구도 그 시신을 수습하지 못 했습니다. 왜냐하면 손 대자마자 다 전염되어  죽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로마 시내는 사람들의 시체가 길거리마다 쌓여있고  시체 썩는 냄새가 코를 찔렀습니다. 그런데 이상한 일이 발생했습니다.

한밤중에 검은 옷을 입은 사람들이 나타나 시신을 수습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아침이면 사라지는 것입니다. 이렇게 며칠 후 로마 시내는 깨끗하게 되었습니다.

로마에 있는 고관들로부터 일반 서민들은 정말로 궁금했습니다. 저들이 누구일까 알아보니 카타콤 으로 숨어들었던 기독교인 들이였습니다. 그래서 기독교 대한 오해가 풀리고 칭송하기시작했습니다. 그후 이것이 기독교가 공인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시신을 수습한 사람들이 한 사람도 그 염병에 걸리지 않았다는 사실입니다.

성경에 기록된 대로 무슨 독을 마실지라도 해를 받지 아니하며 하나님의 이름으로 복음을 전할 때 나타나는 주님의 기적이었습니다. 

 

예장합동 인천노회 부평갈보리교회 담임목사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두려워 떨면서 공포 속에 있습니다. 오늘도 아마도 많은 성도들이 주일 예배를 보지 않았을 것입니다. 물론 우리가 기본적인 수칙을 지키고 안전에 최선을 다해야 됩니다.

그런데 미리 겁먹고 두려움에 떨고 있으면 이것은 기독교인의 자세가 아닙니다.

기독교인은 시체를 치우는 사람들입니다. 기독교인은 이럴 때 다른 사람과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사람들입니다

 

솔로몬이 성전을 건축한 다음에 이렇게 기도했습니다.

하나님 세상의 전염병이 돌거든 이 전에 와서 기도하면 들어 주시옵소서. 이제 기도할 때입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섭리를 바라볼 때입니다.

 

(왕상 8:37~39)

(37)만일 이 땅에 기근이나 전염병이 있거나 곡식이 시들거나 깜부기가 나거나 메뚜기나 황충이 나거나 적국이 와서 성읍을 에워싸거나 무슨 재앙이나 무슨 질병이 있든지 막론하고 

(38) 한 사람이나 혹 주의 온 백성 이스라엘이 다 각각 자기의 마음에 재앙을 깨닫고 이 성전을 향하여 손을 펴고 무슨 기도나 무슨 간구를 하거든 

(39) 주는 계신 곳 하늘에서 들으시고 사하시며 각 사람의 마음을 아시오니 그들의 모든 행위대로 행하사 갚으시옵소서 주만 홀로 사람의 마음을 다 아심이니이다.

저작권자 © 본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