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내칼럼
펠로시, 한국의 국회의장단에게 반공교육김정은 위원장과 벌이는 협상의 위험성과 미-한 동맹의 중요성을 전달

미국을 방문한 한국의 국회의장과 정치인들을 만난 하원의원들은 김정은과 벌이는 협상의 위험성과 미-한 동맹의 중요성을 전했다고 밝혔다. 일부 의원은 북한의 핵무기 생산 시설을 폐쇄하는 대신 일부 핵무기를 용인하는 것을 현실적인 방안으로 제시했다.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은 미국을 방문한 문희상 한국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들에게 김정은 위원장과 벌이는 협상의 위험성과 미-한 동맹의 중요성을 전했다고 말했다. 엥겔 외교위원장은 지난 2월 13일 VOA기자와 만나, 북한의 비핵화 조치 없이 미국이 북한에게 양보를 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위험성에 대한 것들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회동에 배석했던 브레드 셔먼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비확산 소위원장은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부분적인 비핵화에 합의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많은 사람들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는 것에 대해 얘기하고 있지만 미국과 한국은 철저한 감시 하에, 제한된 수량의 핵무기를 북한에 허용하는 대신 북한의 핵무기 생산 시설을 폐쇄하는 합의를 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는 거다.

셔먼 소위원장은 이어 한국 대표단과의 면담에서 북한에 가족을 둔 10만 명의 미국계 한국인들에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이 점을 의제화해야 하고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들과 북한의 이산가족들이 연락할 수 있는 방안으로 확대돼야 한다는 설명이다.

앞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한국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1차 미-북 정상회담은 김정은에 대한 선물에 불과했고, 지금은 말이 아닌 증거가 필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미리 기자  voheassa@naver.com

<저작권자 © 본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