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계·교단
문 대통령, 12개 교단장 초청 오찬 왜?

지난 7월 3일 문재인 대통령은 개신교 12개 교단(예장합동, 예장통합, 예장고신, 예장개혁, 예장백석, 예장합신, 기감, 기장, 기하성, 기침, 구세군, 성공회) 교단장을 청와대로 초청하여 오찬을 나누었다. 
     
오찬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기독교가 대한민국의 독립과 근대화, 민주주의 발전과 인권, 복지 등에 큰 역할을 감당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기독교의 역할에 대한 당부를 하였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기독교 교단장들 만을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처음이다. 특히 지난 6월 17일 코엑스에서 개최된 국가조찬기도회에 대통령이 불참하여 기독교에 대하여 홀대했다는 잡음이 들리자 이를 무마하기 위한 자리로 여겨진다. 이 정부들어서 기독교 패싱이 상식이 되어버렸다. 심지어 문재인 정부는 총신대를 적폐 대상으로 여겨서 손혜원 의원을 동원하여 접수하고 말았다. KBS MBC 등 공영방송이 지난 성탄절 특집방송으로 기독교 특집 다큐맨터리 <오방 최흥종 목사>를 방영거부했던 사례도 있다. 노조의 반대라는 이면에는 문재인 정부의 기독교 패싱이 자리잡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많은 기독인들은 청와대를 예수회 가입자들이 장악했다는 드루킹의 진술을 기억하지 않을 수 없다.  

이번 오찬에서 문 대통령은 남북한의 평화와 사회적 통합에 기독교가 나서 달라는 주문도 하했다고 한다. 아쉽기는 한 모양이다. 이에 교단장들은 국가인권기본계획(NAP)의 차별금지조항에 대한 우려와 기독교 사학이 가진 고유의 종교행위가 역차별을 받거나 탄압을 받지 않도록 해 달라는 의견을 냈다고 한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원론적인 수준의 답변을 했으며, 결국은 기독교가 그렇게도 염려하는 것들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지난 6월 30일 판문점에서는 미북 정상회담이 열렸다. 그럼에도불구하고 북한은 지난 7월 3일(미국 현지시각) 유엔주재 대사의 입을 빌어서, "미국은 실질적으로 점점 더 북한에 대한 적대적 행위에 광분하고 있다"고 외쳤다. 이어서 "미국이 북한 제재와 압박에 대한 캠페인을 병적으로 하고 있지만, 자신들은 제재 해제에 목말라 하지 않는다"고 거침없이 말했다. 이는 북한이 생각하고 추구하는 평화의 길과 우리가 생각하는 평화는 엄청난 격차가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우리는 미북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났다고 감동을 받을 때가 아니라, 그 이벤트 속에 있는 허실을 발견하고, 지혜롭게 대처하는 것이 필요하다. 가식적 평화나 평화적 제스처는 언제라도 바뀔 수 있다. 북한은 자신들이 가진 체제와 공산주의 이념과 김 씨 왕조체제를 포기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더군다나 중국 공산당은 화웨이 등 기업을 앞세워 호시탐탐 한국을 노리고 있다.  
     
이 나라에서 통합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는 것은, 문재인 정권이 친중정권이기 때문이다. 대통령이 중국의 지원을 받아서 당선되었기 때문에 그들의 종노릇을 할 수 밖에 없다. 그러면서 기독교 교단장들에게 밥 한끼 먹이면서 평화 화합을 운운하니 어불성설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본인이 아쉬워서 기독교 지도자들을 초청한 것인데, 뭔가 주고받는 것이라도 있어야 할터인데 일방적으로 요구하는 것을 보면 그만큼 기독교를 우습게 보는 증거이다. 또 교단장들도 개인이 아닌 교단의 대표로 참석했으니, 덕담이나 할 것이아니라 강력한 선전포고를 했어야 한다. 더 이상 친중반미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였어야 한다.  

또한 북한의 인권 상황이 세계 최악으로 세계 유일의 정치범 수용소에는 약 5만 명의 기독교인들이 강제 수용되어 있다고 한다. 이 같은 악행을 덮어두고 인도적 차원에서 쌀을 보낸다는 것은 기독교가 악한 범죄에 동조하는 것이다. 현재 북한에 억류된 선교사 등 우리 국민이 6명이나 있는데, 이들의 석방에 대해서도 정부가 책임 있게 나서도록 요청해야 했다.      

한국교회가 엄청난 달러를 보내서 평양과학기술대를 지어 주었지만, 과연 그것이 선한 목적으로 나타나고 있는가? 북한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불법적인 국제 해커를 양산하여 범죄를 일삼는 나라로 유명해졌다. 한국교회가 북한을 돕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 또한 한국교회가 북한으로 보내는 돈이 성도들의 귀한 헌금으로 이루어지는 것임도 잊지 말아야 한다.

 

최장일 편집국장  bonhd77@gmail.com

<저작권자 © 본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장일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