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성경 이대희목사
이대희 목사의 『전도왕 백서』(2)전도란 무엇인가?
<편집자 주> 한국교회를 위해서 지난 20년 넘게 한국적 성경교육과 실천사역을 위해 집필과, 세미나, 강연사역을 이끌어 온 이대희 목사는 200여권이 넘는 성경공부교재 집필이 말해 주듯이 하나님의 말씀으로 한국교회를 다시 세우고자 하는 열정이 가득하다. MBN 방송에서 ‘자기계발특강’과 극동방송에서 ‘기독교 이해’, ‘알기 쉬운 성경공부’, ‘초신자 길라잡이’, ‘습관칼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해온 이대희 목사의 『전도왕백서』를 연재함으로 다시금 식어진 우리들의 가슴에 전도의 불을 붙여본다.
이대희목사는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M.Div)),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 (Th. M). 에스라성경대학원대학교 성경학박사과정(D.Litt)을 졸업했다. 예장총회교육자원부 연구원과 서울장신대 교수와 겸임교수(10년)를 역임했다, 학술원 교수 강의와 전국 목회자와 교회교육 세미나와 강의등을 하고 있으며, 매주 월요일에 내가 죽고 예수로 사는 평생말씀학교인 <예즈덤성경대학>을 20년째 교수하고 있으며 극동방송에서 <알기쉬운 기독교이해><크리스천 가이드> < 크리스천 습관과 인간관계> < 재미있는 성경공부> <전도가 안된다구요>등 성경과 신앙생활 프로그램 담당했으며 동부구치소 재소자 성경공부와 다양한 직장 소그룹 성경공부 사역. 중국목회자 훈련사역과 북한선교 지도자 훈련 사역을 담당하고 있다. 그동안 다양한 현장 사역 경험(소형.중형.대형교회,개척과 담임목회)과 연구를 토대로 200여권의 이야기대화식 성경교재와 다양한 실천 프로그램을 제시한 50여권의 저서( “유대인 밥상머리 자녀교육법” ( 2016년 세종도서 우수도서 올해의 책 선정). “한국인을 위한 유대인공부법” (대만번역 출간)가 있다. 현재 꿈을주는교회 담임목사. 예즈덤성경하브루타 연구소장. 미국 Kernel niversity Korea Campus 국제 객원교수.

전도는 말 그대로 도(道)를 전하는 일이다. 도(道)라고 모두가 다 같은 도는 아니다. 길거리에서 가끔 “도를 아십니까?” 하면서 도를 전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들이 전도하는 것도 도이다. 그러나 이들이 전하는 도는 우리가 전하는 복음과 다르다. 자기들의 도를 말한다. 산속에 가면 도를 닦고 수양하는 도인들이 있다. 동양에서는 도라는 말이 오래전부터 사용된 친근한 단어이다. 그러나 이런 도는 인간이 생각하여 깨들은 도를 말한다. 일종의 철학과 같은 것이다. 그들이 전하는 것도 알고 보면 전도이다.

그러나 우리가 말하는 전도는 다르다. 우리가 전하는 전도는 진리인 예수 그리스도를 전하는 일이다. 정확하게 말하면 ‘복음 전도’라고 말해야 한다. 복음은 ‘기쁜 소식’이다. 무엇이 기쁜 소식인가? 복음은 일반적인 단어이다. 헬라어 ‘유앙겔리온’이란 단어에서 파생된 복음은 전쟁의 승리를 전하는 데서 어원이 발생했다. 당시 로마 사회에서 복음은 황제 가이사였다. 지금도 사람들은 복음을 다양한 곳에 사용한다. 재물이 복음일 수 있고 명예와 학벌이 복음일 수 있다. 어떤 사람은 건강이 복음이 된다. 세상적인 것을 복음으로 삼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가? 잠깐 동안 그것이 그들에게는 기쁜 소식이 될 수 있다. 어느 날 갑자기 주가가 오르면 투자가에게는 이보다 더 좋은 소식은 없을 것이다.

예수님은 자신이 곧 복음임을 말씀하셨다. 그리고 자신을 믿는 것이 곧 복음을 믿는 것으로 동일시하셨다. 예수 그리스도를 전하는 것이 곧 전도이다. 이 복음을 누가 전하는가? 주님으로부터 권세를 받은 제자들이 전한다. 주님도 하나님으로부터 하늘과 땅의 권세를 받으셨다. 주님도 자기 힘으로 전도한 것이 아니라 아버지이신 하나님이 주신 권세로 전하셨다.(요 10:17, 눅 20:1~8, 마28:18). 주님은 하나님께 받은 권세를 오늘날 믿음을 가진 우리에게도 주셨다. 그 권세로 복음을 전하고 제자 삼는 일을 하라고 명령하셨다. 주님은 우리로 하여금 가서 모든 민족을 제자로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베풀라고 하셨다.(마28:19). 우리 자신은 나약한 존재다. 스스로에게는 그럴 권세가 없다. 그러나 주님이 주신 권세로 복음을 전할 수 있다.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복음을 전하면 된다.

여기서 한 가지 기억해야 할 것은 전도는 말 이상의 그 무언가가 있다는 점이다. 자칫 도를 전한다고 하면 사상과 철학과 지식을 전하는 것으로 이해를 하는데 복음 전도는 그것과 다르다. 예수 그리스도를 전하는 것이다. 전도는 예수님을 소개함으로써 그분을 인격적으로 만나도록 도와주는 일이다. 이것은 말로만 전하는 선포가 아닌 설득이 포함된 선포까지 이어져야 한다. 주님을 만날 수 있도록 정성과 힘을 다하여 주님을 전하는 것이다.

단순히 어떤 의사가 치료를 잘한다고 입소문을 내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중요한 것은 병자가 그 의사를 만나서 고침을 받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사람들이 듣든지 않든지 간에 그저 말로만 일방적으로 외치는 전도 방식은 인격적인 주님을 소개하는 데 많은 한계를 지니고 있다. 어느 정도 광고처럼 효과는 있을지 몰라도 그렇게 해서 주님을 만나기란 쉽지 않다. 가능한 인격적으로 만날 수 있도록 주님께로 인도하는 것이 가장 좋은 전도방법이다.

 

 

윤홍식 기자  jesuspointer@naver.com

<저작권자 © 본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